보도자료

전자정부·스마트시티 논의 위해 12개국 공무원, 대한민국 찾았다 2017.11.20
전 세계 전자정부 및 스마트시티 모델 공유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세계도시전자정부협의체,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세계 12개국 20명의 전자정부 및 정보화 담당 공무원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20일부터 4일간 전자정부·스마트시티 학술모임(워크숍)을 개최한다.

전자정부·스마트시티 추진 과정에서 참가국들이 가진 문제점과 극복 방안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이번 모임에서는 스마트시티 플랫폼, 4차 산업혁명 대비 신기술 적용 방안, 스마트시티 생태계, 민관 협력 방안과 재정 확보 방안까지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워크숍에서는 세계 여러 도시에서 시도 중인 전자정부 및 스마트시티 모델을 공유하고 참가국 개별 도시들이 직면하고 있는 교통, 에너지, 환경 분야 및 정보, 데이터 공유 분야의 문제점과 해결 방안들이 논의될 예정이다. 스마트 교통시스템의 발전 현황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시 교통정보센터를 방문하며, 이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교통관제시스템을 세계 각국에 공유한다.

더불어 북촌 사물인터넷(IoT) 체험마을을 방문해 옛 모습을 간직한 채 신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단면을 확인하게 된다.

참석자들은 교통, 에너지 등 스마트시티 각 분야별로 나눠 조별 과제를 진행해 향후 분야별 발전 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이어 그 결과를 공유해 전 참석자가 본인의 도시를 대상으로 스마트시티의 중·단기 계획 및 과제를 도출해 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김기병 행정안전부 글로벌전자정부과장은 “이번 전자정부·스마트시티 워크숍을 계기로 전자정부 국제 협력을 스마트시티 분야 및 도시, 지자체 정부 협력까지 지속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며, “우리나라 전자정부·스마트시티의 선도 사례 소개 및 전파를 통해 협력 국가들의 지속 가능한 스마트시티 발전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