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행안부, 국가맞춤형 전자정부 연수로 전자정부 확산 추진 2018.05.21
‘2018년 고위급 전자정부 초청 연수’ 10개국 정책결정자 12명 초청

[보안뉴스 김경애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중남미 10개국 정책결정자 12명을 초청해, ‘2018년 고위급 전자정부 초청연수 과정’을 21일부터 일주일간 개최한다.

[자료=행정안전부]


10개국은 캄보디아, 아제르바이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우간다, 튀니지, 에티오피아, 벨라루스, 그리스, 온두라스다.

전자정부 초청연수 과정에서는 한국의 전자정부 정책, 디지털 정부혁신 사례 등 참석국의 선호도를 반영한 강의와 정부데이터센터, 교통정보시스템 등 전자정부 우수사례에 대한 현장방문이 진행된다.

또한, 참석국의 전자정부 현황을 공유하는 세미나를 통해 상호간 전자정부 추진시 문제점과 발전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부처 담당자 및 국내 수출기업과의 미팅을 통해 사업추진을 위한 실질적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은 스마트 안전도시, 사이버보안 등에 관심이 크며, 아제르바이잔은 정부데이터센터 구축을 추진 중이다. 또한, 우간다, 튀니지, 벨라루스는 우리와의 협력강화를 위해 국가맞춤형으로 전자정부 연수를 진행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특별히 이번 초청연수는 47개 양해각서(MOU) 체결국 중 협력 가능성이 높은 30개국을 대상으로 전자정부 사업관련 협력수요가 있고 사업연계 가능성이 큰 국가의 공무원을 초청했다. 수요에 기반한 전자정부 협력을 추진함으로써 참석국과 후속사업을 발굴하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에티오피아의 경우 에티오피아 건설부 데이터 통합 및 관리시스템 구축과 관련된 지원사업계획서를 같이 준비하고 사업추진을 위한 논의시간을 별도로 마련하여, 에티오피아 전자정부 구축사업을 구체화해나갈 예정이다.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은 “전자정부는 정부혁신 및 행정효율 향상과 대국민서비스 개선의 핵심으로, 한국의 전자정부 경험을 공유받기 위한 수요가 지속적 제기되고 있다”라며, “이번 전자정부 초청연수 과정이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등 참가국의 전자정부 혁신 및 국민중심 서비스를 앞당길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애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