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국 전자정부, 베트남 시작으로 신남방지역 본격 진출 2018.05.25
행안부, 신남방 정책 중심 국가 베트남과 전자정부 협력 강화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신남방 정책 중심 국가인 베트남과 대한민국 간에 전자정부 협력이 더욱 확대된다. 전자정부 기반(인프라), 전자문서 유통, 사이버 보안 분야에서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고 한국 전자정부의 아세안(ASEAN) 국가 진출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신남방 정책은 아세안과의 관계 격상을 통해 평화·번영 공간을 확대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으로, 아세안과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강국 수준으로 격상하고 아세안 교역 규모를 2,000억불 수준으로 확대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행정안전부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과 베트남 총리실 마이 띠엔 중 장관과 함께 전자정부 협력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협력은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이 베트남에 국빈으로 방문해 진행한 정상회담 후속 조치이자 베트남의 요청에 의해 이뤄지는 것으로, 당시 베트남의 쑥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자정부 협력을 요청한 바 있다.

2015년 7월 베트남 정보통신부와 전자정부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으나, 베트남 정부의 전자정부 발전 계획에 따라 전자정부에 대한 총괄 추진을 총리실에서 담당하게 됨에 따라서 협력양해각서(MoU)를 격상해 체결할 것을 베트남 측에서 요청한 것이다.

베트남은 이번 방한에 총리실 마이 띠엔 중 장관과 5명의 국장급 공무원과 민간기업 CEO 등 총 20명 수준의 대규모 대표단을 구성했으며, 양국은 협력 양해각서 체결에 앞서 전자정부 협력회의를 진행해 협력 분야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전자정부 협력회의는 정윤기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 등 한국의 전자정부 전문가가 베트남의 관심 분야에 대해 발표를 진행하고 베트남 대표단과 질의·토론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베트남의 관심 분야는 △전자정부 법제도 기반(인프라) 정비 △국가데이터센터 구축 △중앙-지방 간 전자문서 유통 △중앙 지방 DB 통합 및 표준화 △사이버 보안 관련 경험 공유 등이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베트남은 신남방 정책의 중심 국가로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한국 전자정부의 해외 진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국의 협력이 캄보디아 등 다른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