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행안부, ‘전자정부의 날’ 맞아 제1회 기념식 개최 2018.06.18
오는 20일 광화문 KT드림홀에서 ‘제1회 기념식’ 개최
전자정부의 날 제정 경과보고 및 전자정부 BI 소개


[보안뉴스 김경애 기자] 1967년 6월 24일은 우리나라가 인구통계 처리용으로 컴퓨터를 도입해 행정업무를 컴퓨터로 처리를 시작한 날이다. 이후 40여 년 만에 UN 전자정부평가 3회 연속 1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공공데이터 개방지수 2회 연속 1위를 달성하는 등 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의 전자정부로 발전했다.

▲제1회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표=행정안전부]


컴퓨터 1대로 시작한 우리나라 전자정부는 초고속 국가정보통신망 등 기반시설을 구축했다. 주민·자동차·부동산·인허가 등 주민생활과 기업 활동에 필요한 전반적인 행정 서비스를 가정과 회사에서 스마트폰, PC 등 온라인으로 처리하고 있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의 전자정부를 이룩한 성과로 국제적으로도 인정받아 왔다. 또한, 우리나라 전자정부와 협력하고 배우고자 하는 50여개 국가 및 국제기구와 전자정부협력 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전자정부를 통한 행정한류를 전파하고, 관련 기업은 70여 개국에 수출하는 등 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9월말 전자정부법을 개정해 6월 24일을 ‘전자정부의 날’로 지정하고,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오는 20일 광화문 KT드림홀에서 제1회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식을 통해 정부는 지능형 전자정부로 도약해 전자정부 분야에서 세계적 선도국가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기념식 행사는 전자정부를 만들어온 공무원, 기업관계자, 일반국민 등이 참여해 각계각층의 가감 없는 목소리를 듣고, 지능형 전자정부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격의 없이 토론하고 소통하는 이야기 공연(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지능형 전자정부로 한 단계 더 높이 비상(업그레이드)을 준비하는 단계에서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다양한 입장에서 전자정부를 바라보는 생각과 바라는 점을 듣고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제1회 전자정부의 날’을 계기로 언제 어디서나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국민과 함께하는 전자정부를 브랜드화함으로써 통일된 이미지로 홍보하고, 전자정부 선도국가로써의 위상을 제고하고자 제작한 브랜드 이미지(BI : Brand Identity)가 소개될 예정이다.

또한, 우리나라가 주도적으로 창설하고, 영국, 캐나다 등이 참여하는 세계적인 전자정부 선도국가 협력체인 D7(Digital 7) 국가 등이 영상으로 축하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자정부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큰 유공자에 대한 훈·포장을 수여하는 등 전자정부 관련 종사자, 가족, 지인들과 함께 축하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정윤기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이 적용된 지능형 전자정부로 진화의 목적도 국민에게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많은 국민 여러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축하해 주시고, 참석해 기탄없는 질책과 조언을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경애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