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행안부, 미주개발은행과 손잡고 한국형 전자정부 중남미에 전파 2018.06.19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미주개발은행(이하 IDB)과 협력해 중남미 고위급 대상 ‘전자정부 전문 교육 과정’을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진행한다. 행정안전부와 IDB는 전자정부 분야 기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양자 간 협력 방안을 모색해 왔으며, 이후 IDB 자금을 활용한 공동 협력 사업 방향을 꾸준히 논의해 온 바 있다.

이번 교육은 공동 협력 사업의 첫 단계로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는 우리 전자정부 시스템에 대한 중남미권의 높은 관심과 협력 수요를 기반으로 기획됐으며, 교육 이후에는 연계 사업도 발굴해 추진할 예정이다. 이 과정 참석을 위해 니콜라스 안토니오 로져 아르헨티나 개발부 디지털제품국장 등 RED GEALC 회원국 중 14개 국가에서 15명의 고위급 공무원이 우리나라를 찾았다.

RED GEALC은 ‘중남미 전자정부 장관급 관계망(네트워크)’으로,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 연안 32개국 가입해 있다. 이번 교육에는 아르헨티나, 바하마, 볼리비아, 브라질, 칠레, 도미니카, 에콰도르, 엘살바도르, 가이아나, 자메이카, 우르과이, 페루, 파라과이, 베네수엘라 등 14개 국가에서 참가했다.

연수 과정은 정부24, 전자민원관리, 사이버보안, 전자기록관리, 전자조달 등 다양한 전자정부 서비스의 소개와 현장 체험으로 이뤄진다. 특히 국가별 발표를 통해 각국의 전자정부 현황을 서로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 상호 간 전자정부 추진상 문제점과 발전 전략에 대해 토의하며, 우리 수출 기업과 연수국의 1:1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사업 추진을 위한 실질적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아르헨티나는 2016년 행안부와 전자정부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열린 정부 구현을 위한 공공행정 현대화 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우루과이는 2018년 D7 가입국으로 ‘가까이 있는 정부’·‘스마트 정부’ 구축을 목표로 ‘2020디지털정부계획’을 추진 중이며, 우리 정부와 데이터 통합 연구 등 공동 과제 추진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D7은 디지털 선도국 장관급 회의체로, 한국·영국·뉴질랜드·이스라엘·에스토니아·캐나다·우루과이가 가입해 있다.

정윤기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지난 5월 중남미 현지의 방문 요청으로 페루·파라과이에 주민등록, 토지정보, 지능형도시(스마트시티)와 관련한 전자정부 협력사절단을 파견하는 등 그간 중남미 국가들과 지속적인 교류를 추진해왔다”며, “중남미 전자정부 진출 확대를 위해 이번 IDB와의 협력을 계기로 다자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