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행정안전부, 전자정부 전문가 해외진출자문관으로 육성 2018.06.22
전자정부 해외진출전문가 과정 23명 수료, 14명 자문관 파견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난 21일 ‘전자정부 해외진출전문가 경력자 과정’ 수료식을 개최하고, 이 자리를 통해 총 23명이 수료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전자정부 해외진출전문가 경력자 과정의 수료생 중 14명은 6~7월 베트남, 에티오피아, 콜롬비아, 페루 등에 자문관으로 파견돼 해당 국가에서 한국의 우수한 전자정부를 전파하는 전자정부 해외진출전문가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본 과정은 2014년 전자정부 해외상담사(글로벌컨설턴트) 과정으로 개설돼 2017년까지 전자정부 해외진출 전문 인력 319명을 양성했다. 이 과정을 수료한 전문가들은 현재 국내 및 해외 각국에서 전자정부 서비스를 구축하고, 사이버 보안 전문가로서 전자정부 해외 사업에 참여하는 등 우리나라 전자정부를 세계에 널리 전파하는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2주간 진행된 본 과정에서는 공공과 민간의 정보기술(IT)·전자정부 경력자를 대상으로 해외 국가로부터 수요가 높은 전자정부 정책, 우수 사례, PCP(Project Concept Paper) 작성, 국제협력 등 해외 진출에 필요한 분야를 집중 교육했다.

특히 PCP 작성 교육을 통해 개도국에서 원하는 전자정부 사업계획서 작성 역량을 키워 무상원조사업, 차관사업, 국제기구사업 등 전자정부 국제협력사업 발굴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교육 기간 중 전자정부 경력자인 교육생들 간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간담회 시간을 마련해, 향후 자문관 활동에 대비한 관계망 구축의 기회를 제공했다.

이번 실시한 전자정부 해외진출전문가 경력자 과정의 주요 교육 내용은 △전자정부의 이해 △전자정부 법·제도 △정보보호 및 보안 △정보통신 인프라(기반) 정책 △국제개발 협력의 이해 △다자개발은행 사업 △개도국 전자정부 사업계획서 작성 △전자정부 우수 사례 전수 방법 등이다.

김기병 행정안전부 글로벌전자정부과장은 “이번 과정을 통해 수료한 전자정부 해외진출자문관들은 협력 국가에 1회성 지원이 아닌 지속적 협력 및 조언을 제공할 수 있어 우리나라 전자정부의 확대 보급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번 수료생들이 우리나라 전자정부의 해외 진출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교육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