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탄자니아 공무원, 대구시 선진 전자정부 역량 배우러 온다 2018.10.09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대구시는 탄자니아 공무원 6명을 초청해 지난 8일부터 4박5일간의 일정으로 도시재난시스템 등 정보화 분야의 초청연수를 진행한다.

이번 초청연수는 대구시가 지난 7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해외정보화컨설팅 지원 사업 과제로 선정돼 추진 중인 ‘탄자니아(일레멜라시) 전자정부 기반 도시재난안전 대응능력 강화’ 타당성 조사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이다.

해외정보화컨설팅 지원 사업은 대구시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전자정부 기반 도시재난안전 역량 강화’ 사업의 해외 진출 지역을 아프리카로 확대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연수 프로그램은 탄자니아 공무원의 도시재난 분야의 역량을 강화하고, 탄자니아(일레멜라시)의 자연 및 사회재난관리 정보화 추진 시 참고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대구시의 전자정부 추진과 도시재난 관련 주요 시설을 견학하도록 이뤄져 있다.

탄자니아(일레멜라시)는 지역적 특수성으로 인한 잦은 홍수 피해와 비공식 장착촌(Informal Settlement)의 증가로 화재·전염병 등 도시 재난 발생 시 대응시스템과 장비 부족과 같은 구조적으로 취약한 위험에 노출돼 있어, 재난의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관리를 필요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탄자니아 공무원들은 이번 초청연수를 통해 대구시의 우수한 도시재난관리시스템 및 운영 노하우가 탄자니아의 도시재난 및 전자정부 선진화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라며 이번 초청연수에 참여하게 됐다.

대구시 또한 이번 초청연수가 대구시와 탄자니아(일레멜라시) 간의 협력관계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구시 정영준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초청연수가 양 도시의 우호 증진을 위한 밑거름이 돼 교류 협력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대구지역의 IT기업이 해외로 진출해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