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행안부, 브루나이 전자정부 수립 사업 2024년까지 5년 더 지원 2019.11.26
한-브루나이 전자정부 업무협약 체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가 2010년부터 진행해 온 브라나이 정부의 전자정부 수립 사업을 2024년까지 계속해서 지원하게 된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과 압둘 무탈립 유소프 브루나이 교통정보통신부장관은 지난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한-브루나이 전자정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앞서 한-브루나이 정상회담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이 함께했다. 이번 협약은 2010년 8월 행정안전부와 브루나이 총리실과 체결해 2015년 8월 완료된 한-브루나이 전자정부 협력 업무협약을 5년 더 연장한 것이다.

당시 협약에 따라 한국은 30억원 규모의 브루나이 정부 국가데이터센터 건립사업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2016년 3월 브루나이 측이 갱신 요청을 하면서 이에 대한 실무 협의를 추진했었다.

협약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2024년까지 브루나이 전자정부 수립을 지원하게 된다. 기존 업무협약의 협력 범위가 정보통신(IT) 컨설팅·국가정보화 계획 수립 지원·초청연수 등의 일반적인 협력이었다면, 이번 업무협약에서는 공공데이터를 민간 영역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개방 정책과 경험 공유로 확대했다.

또 공무원의 개입 없이 인공지능을 활용해 국민이 요구하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도 공동 연구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범정부협력사절단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자문관 파견 등 다양한 협력 채널을 가동해 세미나, 공동포럼, 전문가회의, 초청연수를 개최하기로 했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은 “오랫동안 논의해 온 전자정부 협력 협약이 결실을 맺게 된 만큼 양국의 전자정부가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OECD 공공데이터평가 3회 연속 1위를 달성한 한국의 경험을 공유해 브루나이의 전자정부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