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관세청, 전자정부 우수기관으로 한-아세안 공공행정 혁신 전시회 참가 2019.11.26
4차 산업혁명 대비 AI X-ray를 이용한 불법 물품 판독 시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관세청은 지난 25일에서 27일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공공행정 혁신전시회’에 참가해 AI 기술로 날로 진화하는 전자통관시스템(이하 UNI-PASS) 홍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UNI-PASS’는 수출입신고, 세금납부 등 모든 통관 절차를 인터넷으로 자동화해 세관 방문과 서류 없이 처리하는 통관시스템으로, 2005년 이래로 13개국 약 4억불 수출을 달성했다.

이번 전시회는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보다 나은 거버넌스 구축; 모두를 위한 더 나은 미래 구현’이라는 전시주제를 가지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가한 각국 정상 및 대표단,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개최된다.

이날 관세청은 최근 해외직구 증가 등 늘어난 업무량을 제한된 인력으로 안전하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X-ray를 이용한 불법 물품 판독 기술’을 시연해 각국 대표단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AI X-ray는 통관 현장의 실시간 X-ray 영상에서 화물의 내용물을 인식해 신고된 품명과의 일치 여부를 판단하고, 마약 등 은닉된 불법 물품을 찾아내는 첨단 인공지능 기술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AI X-ray는 블록체인·빅데이터와 함께 급증하는 교역량을 효과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개발 중인 신기술로서 많은 외국 세관의 관심을 받고 있으며, AI X-ray의 성공적 장착은 UNI-PASS의 지속적인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세안 공공행정 혁신전시회는 26·27일 이틀간 일반에 개방돼 원하는 국민 누구나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관람할 수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