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관세청, 유니패스 비대면 수출 경험 ‘전자정부 수출’로 확산한다 2020.07.24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관세청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비대면(언택트) 방식의 원격개발을 완료한 유니패스 수출 경험을 다른 전자정부 수출기관에게도 공유 확산에 나섰다. 관세청은 지난 23일 서울세관에서 ‘2020년 한국형 전자통관시스템인 유니패스(UNI-PASS) 해외 확산 민관협의회’를 열어 지난달 개통한 카메룬의 새 전자통관시스템 구축 사례를 발표했다.

이 시스템은 유니패스를 기반으로 수출된 것으로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의사소통에 필요한 최소한의 인력만 현지에 잔류한 상태에서 국내 개발인력이 24시간 지원하면서 원격개발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완료시켰다.

사례 발표에 이어 참석자들은 코로나19 대유행의 장기화로 인해 향후 수출에 차질이 예상되는 상황 속에서도 전자정부 해외 수출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관세청은 매년 유니패스 해외 수출 확산 및 상생 협력하는 유니패스 수출 사업 환경 조성을 위해 정부기관과 민간기업이 함께하는 민관협의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외교부·행정안전부·국세청·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 전자정부 유관기관과 유니패스 수출 참여 민간기업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해 유니패스 등 전자정부 수출 사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수출 사업 참여 방안을 논의했다. 관세청은 2005년부터 14개국에 유니패스를 수출하고, 29개국에 관련 컨설팅을 실시했으며,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진행 중인 수출 사업을 민관 협력하에 중단 없이 추진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