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패로우, 전자정부 SW 보안약점 진단 사업 3년 연속 수주 2021.01.14
자사 시큐어코딩 솔루션 통해 웹 및 모바일 앱 등 취약점 점검하고 조치사항 안내 예정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스패로우(대표 장일수)가 3년 연속으로 전자정부 소프트웨어 보안약점 진단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원태, 이하 KISA)은 소프트웨어 보안 취약점을 이용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전자정부 SW 보안약점 진단 및 모바일 앱 검증 사업을 실시한다. 이번 사업의 수행 기업으로 선정된 스패로우는 시큐어코딩 솔루션 ‘Sparrow SAST(스패로우 사스트)’를 통해 전자정부에서 운영하는 SW의 취약점을 점검한다.

[이미지=스패로우]


스패로우는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에서 서비스하는 웹 앱 시스템에 대한 소스코드 보안 이슈 및 웹 취약점 여부를 진단하고, 결과와 조치사항을 안내한다. 모바일 앱(안드로이드, iOS)에 대해서도 소스코드를 진단해 보안성 검증을 지원하며, 진단 현황 관리 및 모바일 앱 검증 통계 관리 시스템도 운영한다.

스패로우 사스트는 소스코드 상의 보안 약점을 검출하는 정적 분석 도구다. 검출된 취약점을 쉽고 빠르게 고칠 수 있도록 자동으로 수정 코드를 제안하며, 최근에는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여 정오탐 판별 기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스패로우 사스트는 공공기관을 비롯한 금융, 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중국 최대 통신 기업에 공급하며 해외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스패로우 장일수 대표는 “개발보안진단원 자격 소유자 및 소스코드 보안약점 진단 능력을 보유한 전문가를 필요로 하는 해당 사업에서 스패로우가 꾸준히 수행 기업으로 선정된 것은 기술력은 물론 인력에 대한 만족감을 공식적으로 인정 받은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안전한 전자정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참가확인증 발급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