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4회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 개최, 전자정부 중장기 발전 방향 발표 2021.06.24
공공서비스 디지털 기반으로 설계되고, 국민이 원하는 방식으로 제공된다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공공 부문 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정부의 비대면 공공서비스가 확산되고 이를 통해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일상 회복도 더욱 앞당겨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3일 제4회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고 ‘전자정부의 중장기 발전 방향’을 발표하고, 다가오는 2025년까지 공공서비스 기획 단계부터 디지털 기반으로 설계하고 국민이 원하는 방식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19년 10월에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계획’을 수립한 직후에 코로나19 상황이 발생하자 지난해 6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정부혁신 발전계획’, 7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수립해 공공 부문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제2차 전자정부 기본계획’은 전자정부법에 따라 2016년부터 5년 단위로 수립하는 중장기 계획이다. 정부는 전자정부의 우수성과 편리함을 국민에게 알리고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등 전자정부의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6월 24일을 전자정부의 날로 지정해, 2018년부터 매년 6월 24일을 전후해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계획은 ‘디지털로 여는 좋은 세상’을 비전으로 2025년까지 진행되며, △지능형 서비스 혁신 △데이터행정 강화 △디지털 기반 확충 등 공공 부문 디지털 전환을 위한 세부 과제와 추진 일정을 포함하고 있다.

행안부는 다가오는 2025년까지 주요 공공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율을 80%까지 끌어올리고, 행정·공공 클라우드 전환율을 100% 달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디지털 기반 공공서비스 설계가 가속화되고, 서비스도 국민이 원하는 방식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먼저 지능형 서비스 혁신으로는 국민이 원하는 곳에서 공공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되며, 마이데이터와 전자증명서의 활용을 확대한다. 특히, 올해 말 선보일 ‘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온·오프라인에서 편리하게 신원증명이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또한, 데이터행정 강화를 위해 수요자 중심의 공공데이터를 확대 개방해 누구나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든다.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 업무환경을 조성하고, 현장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과학적 행정을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디지털 기반 확충을 위해 포용적 디지털 서비스 이용환경 강화로 디지털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디지털 서비스 개선을 위한 민·관 협력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디지털 선도국에 걸맞는 국제협력 강화와 제도혁신으로 ‘K형(한국형) 디지털 서비스’를 전 세계에 확산시킬 예정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은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사전 참관등록